야구>전체

‘ML PS 데뷔전’ 김광현, ''몰리나 사인 따라가지 못해 매 이닝 위기”
등록 : 2020.10.01

[사진]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김광현(32.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세인트루이스는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있는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샌디에이고와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에에서 7-4 승리를 거뒀다. 1회초부터 4점을 뽑았다. 선발 등판한 김광현이 1회부터 3회까지 매 이닝 1점씩 내줬지만 타선에서 일찌감치 점수를 넉넉하게 뽑았고 김광현 이후 불펜진이 승리를 지켰다.

1차전 선발 중책을 맡은 김광현은 3⅔이닝 동안 5피안타 2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1회부터 3회까지 매 이닝 선두타자를 내보냈고 1점씩 뺏겼다. 험난한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데뷔전이었다. 경기 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김광현은 “야구하는 것은 다 똑같다”며 특별하게 여기지 않았다. 다만 “1회부터 흔들렸다. 구위가 전체적으로 포수 야디어 몰리나 사인을 따라가지 못하면서 매 이닝 위기를 겪었다”고 말했다.

1회말 선두타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볼 4개를 잇따라 내줬다. 이어 매니 마차도에게 우익수 쪽 안타를 맞고 무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이후 에릭 호스머에게 중견수 희생 플라이를 내주며 첫 실점을 했다.

2회에는 첫 타자 제이크 크로넨워스에게 3루타를 허용했고, 다음 타석에 들어선 오스틴 놀라를 우익수 쪽 희생 플라이를 허용했다. 3회에는 타티스 주니어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좌전 안타를 내줬다. 마차도를 포수 파울 플라이, 호스머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으며 한숨 돌리는 듯했으나 마이어스와 팸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3실점 째를 안았다. 

4회말에는 2사 이후 그리샴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구원 등판한 라이언 헬슬리가 실점 없이 막았다. 김광현은 “단기전에서는 최대한 점수를 안주며 막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1회초 대량 득점(세인트루이스 4득점) 이후 점수를 뺏기지 말아야 했는데, 안 좋게 결과가 흘러갔다”고 되돌아봤다. 

그럼에도 김광현은 “그래도 좋은 점을 한 가지 꼽아보면 완전히 무너지지는 않았다. 1점 씩만 준 것에 위안을 삼는다. 다음 기회가 주어진다면 최대한 점수를 안주겠다”고 다짐했다.

/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