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추가 휴식한 류현진, 그래도 직구 구위 부족했다” MLB.com
등록 : 2020.10.01

[사진] 토론토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아쉬운 투구내용으로 가을야구를 마쳤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 선발등판해 1⅔이닝 8피안타(2피홈런) 3탈삼진 1볼넷 7실점(3자책) 부진한 투구 내용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토론토는 2-8로 패하면서 1차전과 2차전을 모두 내줘 2경기 만에 시리즈 탈락이 확정됐다. 

당초 1차전 선발등판이 예상됐던 류현진은 하루 더 휴식을 취하고 2차전 선발등판에 나섰다. 하지만 결과는 토론토가 기대했던 것과는 많이 달랐다. 

메이저리그 공식매체 MLB.com은 “지금까지 하루 더 휴식을 취했을 때 류현진은 90마일 초반대까지 던지며 더 빠른 구속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추가 휴식에도 경기 초반 직구 구위가 부족했고 결국 커터(17구)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고 류현진의 투구를 평했다.

이어서 “류현진은 플랜A에서 플랜B로, 그리고 다시 플랜C로 계속 계획을 바꾸며 해결책을 찾으려 했지만 결국 답을 찾지 못한 것이 분명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의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지만 야수의 도움도 받지못했다. MLB.com은 “류현진은 헌터 렌프로에게 만루홈런을 맞기 전에 마누엘 마고를 상대로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하지만 유격수 보 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