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데뷔 첫 일리미네이션 등판’ 류현진, 씁쓸한 가을야구 퇴장 [ALWC2]
등록 : 2020.10.01

[사진] 토론토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데뷔 첫 일리미네이션 경기에서 아쉬운 결과를 거뒀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 선발등판해 1⅔이닝 8피안타(2피홈런) 3탈삼진 1볼넷 7실점(3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1차전을 아쉽게 내준 토론토는 2차전에서 패하면 곧바로 시리즈에서 탈락하는 위기에 몰렸다. 가을야구 경험이 많은 류현진도 경기 패배가 시리즈 패배로 이어지는 일리미네이션 경기는 이날 경기가 처음이었다. 

많은 부담감을 안고 등판한 류현진은 단단히 대비를 하고 나온 탬파베이 타선에게 크게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탬파베이 타자들은 다양한 구종을 던지는 류현진이 유리한 볼카운트를 점하기 전에 빠르게 승부를 들어갔고 이는 많은 안타로 이어졌다. 

여기에 유격수 보 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