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왜 류현진을 안 써서' TOR, TB에 1-3 패 '바로 벼랑 끝' [ALWC1]
등록 : 2020.09.30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맷 슈메이커. /AFPBBNews=뉴스1
토론토 블루제이스 맷 슈메이커. /AFPBBNews=뉴스1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탬파베이 레이스와 와일드카드 1차전에서 패했다. 류현진(33)을 2차전에 낸 것이 큰 패착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토론토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전 탬파베이와 경기에서 1-3으로 졌다.

와일드카드전은 3전 2선승제 시리즈다. 벼랑 끝이다. 2차전에 나서는 류현진의 어깨가 어느 때보다 무거울 수밖에 없게 됐다. 결과적으로 류현진을 1차전이 아니라 2차전에 내기로 한 것에 발목이 잡힐 수 있는 부분이다.

토론토는 선발투수 2명을 1+1으로 운영했다. 맷 슈메이커가 3이닝 2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고, 이어 로비 레이가 3이닝 1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을 더했다.

A.J. 콜이 ⅓이닝 1피안타(1피홈런) 1볼넷 1탈삼진 2실점으로 흔들렸고, 레이가 패전투수가 됐다. 이어 라이언 보루키가 ⅔이닝 무실점을, 토마스 해치가 1이닝 무실점을 더했다.

타선은 5안타 1득점에 그쳤다. 루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2안타를 쳤고, 보 비셋이 희생플라이 1타점을 기록했다. 블레이크 스넬을 비롯한 탬파베이 투수진을 감당하지 못했고,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탬파베이 선발 스넬은 5⅔이닝 1피안타 2볼넷 9탈삼진 무실점의 위력투를 펼치며 승리투수가 됐다. 디에고 카스티요(⅔이닝 무실점)-닉 앤더슨(1⅔이닝 1실점)-피트 페어뱅크스(1이닝 무실점)이 올라와 경기를 끝냈다. 페어뱅크스의 세이브.

타선에서는 마누엘 마곳이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으로 팀을 이끌었고, 랜디 아로자레나가 1안타 1득점을 더했다. 햄스트링 부상에서 돌아온 최지만은 8회말 대타로 나서 뜬공으로 물러났다.

토론토는 4회말 아로자레나에게 3루타를 맞았고, 이후 폭투를 범해 득점을 허용했다. 7회말에는 조이 웬들에게 볼넷을 내준 뒤, 마곳에게 투런 홈런을 얻어맞아 0-3으로 밀렸다.

8회초 1점을 만회했다. 라우디 텔레즈의 중전 안타, 캐번 비지오의 우측 2루타로 1사 2,3루 기회를 잡았고, 비셋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1-3으로 따라갔다. 그러나 더 이상 득점이 없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