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TOR ‘1차전 슈메이커+레이’ 승부수 적중...문제는 물타선이었다
등록 : 2020.09.30

[사진] 토론토 맷 슈메이커(왼쪽), 로비 레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마운드의 호투에도 타선이 침묵하면서 중요한 1차전을 내줬다.

토론토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날 경기에 앞서 토론토는 에이스 류현진이 아닌 맷 슈메이커를 선발투수로 예고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추가 휴식을 주기 위해 류현진을 2차전 선발투수로 내보낼 수 있다는 전망은 있었지만 1차전 선발투수가 이적 후 좋은 성적을 거둔 타이후안 워커가 아닌 슈메이커가 될 것이란 예상은 아무도 하지 못했다.

현지언론에서는 토론토의 결정을 이해하기 힘들다는 목소리까지 나왔지만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슈메이커는 3이닝 2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뒤이어 등판한 로비 레이도 3이닝 1피안타 5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제 역할을 다했다. 슈메이커와 레이는 6이닝 1실점을 합작해 기대 이상의 성공을 거뒀다.

문제는 경험 없는 어린 선수들로 가득한 타선이었다. 토론토 타선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케반 비지오, 보 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