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아직 한발 남았다' 두산 新세리머니…사령탑 농담 ''1안타야?'' [잠실 톡톡]
등록 : 2020.09.27

[OSEN=잠실, 민경훈 기자]두산 김태형 감독이 배트를 바꿔가며 스윙 테스트를 하고 있다./ rumi@osen.co.kr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안타 하나만 친다는건가."

김태형 감독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 간 10차전 경기를 앞두고 두산 선수들의 새로운 세리머니에 대해 이야기했다.

두산 선수단은 최근 안타를 치고 나가면 검지 손가락을 하나 세웠다. 시즌 막바지 타격감이 떨어지면서 힘겹게 5위 싸움을 펼치고 있다. 6위 KIA와는 1.5경기 차. 공동 3위 KT와는 3경기 차다.

이에 두산 선수단은 '아직 한 발 남았다'라는 뜻에서 세리머니를 시작했다 .지난해 '이 순간을 간직하겠다'는 셀카 세리머니에 이은 팀 세리머니다.

김태형 감독은 자발적으로 돌파구를 찾으려는 선수단의 모습에 유쾌한 농담으로 받아쳤다. 김 감독은 "잘 쳤으면 좋겠다"고 운을 떼며 "안타 하나만 친다는 것인가"라고 웃었다.

비록 터지지 않은 타격에 아쉬움 담긴 농담을 했지만, 김태형 감독은 선수단을 향해 격려의 말도 잊지 않았다. 김 감독은 "사실 슬럼프에 빠졌을 때 가장 힘든 것은 선수 본인들이다. 이럴 때 옆에서 계속 이야기하면 본인들에게는 잔소리로 들릴 것"이라고 선수들의 부활을 기다렸다. /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