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TOR 구단 류현진 커브 극찬, ''볼 수 있는 커브 중 최고!”
등록 : 2020.09.25

[사진]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이 무실점 호투로 시즌 첫 7이닝을 책임지며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7이닝 동안 5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타선이 4점을 지원하면서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투구를 마쳤다. 팀은 4-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고, 류현진은 시즌 5승(2패) 째에 성공했다.

1회초 선두타자 르메휴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보이트를 유격수 쪽 땅볼로 처리했다. 이어 힉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2회초에는 첫 타자 스탠튼을 유격수 쪽 땅볼, 토레스를 우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어셀라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내줬으나 프레이저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7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펼쳤고, 타선도 그 사이 4점을 지원했다. 8회 등판한 앤서니 배스가 1실점 했으나 라파엘 돌리스가 9회까지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이날 토론토 구단은 ‘에이스’ 류현진의 호투를 추켜세우면서 그의 구종을 언급했다. 류현진은 이날 양키스전에서 모두 100개의 공을 던졌는데, 그 중 커브 12개가 있다. 커브를 1회 2개, 2회 1개, 3회 3개, 4회 2개, 5회 3개, 6회 1개로 포심과 투심, 체인지업 등 속구와 변화구에 적절히 섞어 던졌다.

류현진은 느린 커브로 상대 타자 몸쪽 구석구석 찌르며 방망이를 헛돌게 하고 땅볼과 직선타를 유도했다.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의 커브를 두고 “볼 수 있는 커브 중 최고”라고 극찬했다.

/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