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PS 준비’ 류현진 & ’신인상 도전’ 김광현, 25일 동반 등판…유종의 미 거둘까
등록 : 2020.09.23

[사진] 토론토 류현진(왼쪽),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 OSEN DB

[OSEN=길준영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2)이 다시 한 번 동반 등판에 나선다. 

토론토는 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세일런 필드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 선발투수로 류현진을 예고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11경기(60이닝) 4승 2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중이다. 9월 4경기(23이닝)에서는 2승 1패 평균자책점 3.52로 너무 좋았던 8월(5경기 2승 ERA 0.96)과 비교하면 조금 아쉽지만 여전히 좋은 페이스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상대인 양키스는 류현진에게 껄끄러운 상대다. 류현진은 양키스를 상대로 통산 3경기(15⅓이닝) 2패 평균자책점 8.80으로 약했다. 올 시즌에도 지난 8일 등판해 5이닝 6피안타(3피홈런) 5탈삼진 2볼넷 5실점으로 부진한 투구내용을 기록했다. 

토론토는 올 시즌 28승 26패로 와일드카드 2위를 지키고 있다.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와일드카드 3위 시애틀 매리너스가 24승 30패로 저조한 성적을 거두고 있어 역전을 허용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마지막 선발등판에 나서는 류현진은 마지막 컨디션 점검에 중점을 두고 투구를 할 전망이다.

김광현도 류현진과 같은 날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한다. 팀 상황에서는 여유가 있는 류현진과 달리 김광현은 팀 상황이 녹록치 않다.

세인트루이스는 26승 25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 자격으로 포스트시즌 진출권에 올라있다. 하지만 같은 지구 3위이자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1위 신시내티 레즈가 28승 27패로 세인트루이스를 맹추격하고 있다. 또 내셔널리그는 와일드카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어 만약 지구 2위 자리를 뺏긴다면 포스트시즌 진출을 장담할 수 없다. 그만큼 김광현의 활약이 절실하다.

김광현은 데뷔시즌부터 7경기(34이닝) 2승 평균자책점 1.59로 활약중이다. 내셔널리그 신인상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는 김광현은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인 이날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야 신인상 수상 가능성을 조금이나마 높일 수 있다. 

팀과 개인에게 모두 중요한 등판에 나서는 김광현은 밀워키를 상대로 지난 15일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6탈삼진 3볼넷 무실점 호투한 좋은 기억이 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