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굉장한 투구'' TOR 6연패 당해도 기자 & 매체는 류현진 호평 일색
등록 : 2020.09.20

[사진]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연패 사슬을 끊지 못했다. 하지만 ‘에이스’ 류현진은 제 몫을 다했고 현지에선 호평 일색이었다. 

토론토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타선은 2안타에 그쳤다. 1득점은 트레비스 쇼의 솔로 홈런이 전부였다.

류현진이 선발투수였다. 그는 6이닝 동안 6이닝 동안 6피안타 8탈삼진 1볼넷 2실점으로 잘 막았다. 시즌 5승 째에 도전했으나 타선이 2안타에 그치며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하고 패전을 안았다.

토론토 담당 기자 키던 매더슨은 “99개 공을 던진 류현진은 오늘밤 굉장했다”고 추켜세웠다. 류현진은 4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벌였고, 팀이 1-0으로 앞선 5회말 앤드류 크냅과 앤드류 맥커친에게 적시타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이후 만루 위기가 더 이어졌지만 침착하게 진 세구라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좌익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처리하면서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6회까지 마운드를 지켰지만 타선에서 류현진을 돕지 못했다.

토론토 지역 매체 ‘토론토 선’도 “류현진은 훌륭한 투구를 했다. 6이닝 동안 시즌 최다 타이인 8탈삼진 활약을 펼쳤다. 문제는 동료들의 공격이었다”고 경기 결과를 다뤘다.

토론토는 필라델피아전 패배로 26승 26패,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머물러 있다. 

/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