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잠실] '8회 만루서 결승타' 김현수 ''승차 간격 좁다, 최선 다할 것''
등록 : 2020.09.19
[스타뉴스 잠실=김우종 기자]
김현수(오른쪽).
김현수(오른쪽).
8회 결승타를 친 김현수가 승리 소감을 밝혔다.


LG는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원정 경기에서 9-6으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LG는 62승3무47패를 기록, 같은 날 승리한 KT와 함께 공동 3위를 유지했다. 반면 두산은 58승4무49패를 마크하며 4연패에 빠진 채 6위로 추락했다.

양 팀이 6-6으로 맞선 8회초. 김현수는 2사 만루 기회서 두산 투수 이승진을 상대로 유격수 키를 넘어가는 결승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 타점으로 김현수는 올 시즌 101타점을 기록했다.

경기 후 김현수는 "오늘 경기가 어려웠지만 팀이 승리해 좋다"면서 "초구를 노리고 들어갔다. 다행히 타이밍이 잘 맞았다. 투구가 가운데로 몰렸던 것 같다"고 전했다.

100타점 기록에 대해 그는 "개인 100타점 달성에 큰 의미는 두지 않는다. 팀이 이기는 게 먼저다. 또 타점은 나만 잘해서 달성한 게 아니라 생각한다. 좋은 동료들을 만나 타점 기회가 만들어졌기에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공을 돌렸다.

이어 "지금 위 아래 팀들과 (순위) 간격이 좁게 붙어 있는데 매 경기 최선을 다해야 할 것 같다. 팀 분위기가 좋은 만큼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해 팬 분들께 즐거움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잠실=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