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661호
등록 : 2020.09.1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종서 기자] LA 에인절스가 알버트 푸홀스(40)의 홈런을 앞세워 연승을 달렸다.

에인절스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홈경기에서 6-2로 승리했다.

푸홀스가 나이 잊은 활약을 펼쳤다. 푸홀스는 5회말 웨스 벤자민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시즌 5호 홈런이자 개인통산 661번째 홈런을 날렸다. 윌리 메이스(89, 660개)를 제치고 역대 홈런 단독 5위로 올라서는 순간.

7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와 바뀐 투수 드마커스 에반스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겼다. 시즌 6호이자, 662호 홈런이다.

푸홀스의 홈런을 앞세워 에인절스는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2회 테일러 워드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은 에인절스는 4-2로 앞선 8회 앤서니 랜던의 2타점 적시타로 6-2 승부에 쐐기를 박아 승리를 잡았다.

텍사스는 윌리 칼훈이 2타점 활약을 펼쳤지만 이 외의 점수가 나오지 않았다. /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