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폭우 그치고 햇빛 비치는 사직, 구장 정비 시작 [오!쎈 부산]
등록 : 2020.08.12

[OSEN=부산, 조형래 기자] 햇빛이 비치기 시작했고 천신만고 끝에 구장 정비를 시작했다. 

NC와 롯데는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시즌 5차전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전날(11일) 우천 취소로 양 팀의 경기는 또 연기됐다. 양 팀간 맞대결만 3차례 취소됐다. NC와 롯데 모두 11번의 우천 취소 경기를 맞이했다. NC는 더블헤더를 소화하며 현재 10경기를 더 치러야 하지만, 롯데는 모두 추후 편성 일정이다. 

이날 오전까지 빗방울이 뿌리던 부산 지역이다. 정오를 기준으로 빗방울도 잠잠해졌다. 그라운드 정비에 총력을 기울인다면 경기를 강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오후 1시 30분 즈음부터 비가 거세게 뿌리기 시작했다. 폭우 수준이었다. 이미 물웅덩이가 곳곳에 생겼고 외야 잔디도 듬성덤성 민낯을 드러냈다. 

양 팀 모두 밀린 일정이 많은만큼 경기를 치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일단 비는 그쳤다. 햇빛이 비치기 시작했다. 기상 레이더 상에도 부산 지역으로 향하는 비구름은 없다.

오후 3시부터 구장 정비 요원 및, 구단 장비 담당 스태프, 경호팀 스태프까지 총 동원해 방수포를 걷기 시작했다. 그라운드 정비에 총력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정비 시간을 가늠할 수는 없지만 경기 개시 준비에 돌입했다. 

햇빛이 비치고 그라운드 정비를 시작하자, 롯데 선수단도 하나둘씩 그라운드로 나와 몸을 풀고 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