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TOR 매체, “류현진 보석 같은 투구...타격 생산력은 리그 최하”
등록 : 2020.08.1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류현진(토론토)이 역량을 충분히 과시했다. 하지만 팀 타선이 류현진의 역투를 뒷받침하지 못했다. 토론토 현지 언론도 이를 지적했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92구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 역투를 펼쳤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5.14에서 4.05까지 끌어내렸다. 

올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 피칭으로 팀 승리를 이끄는 듯 했다. 그러나 타선의 득점 지원 부재, 불펜진의 난조로 류현진은 승리를 수확하는데 실패했다. 

류현진은 이날 2회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출발이 불안했다. 하지만 피홈런 이후 류현진은 각성하면서 6이닝을 효율적으로 틀어막았다. 큰 위기 없이 6회까지 92개의 공을 던졌고 탈삼진 8개나 뽑아냈다. 토론토 이적 후 최고의 피칭이었다. 

문제는 타선의 득점 지원이었다. 류현진이 마운드에 있는 동안 토론토가 뽑아낸 점수는 3점에 불과했다. 3점 역시 6회말 보 비셋이 터뜨린 역전 3점포였다. 류현진이 마운드를 내려가기 직전에 겨우 점수가 나왔다.

이후 1점을 더 추가해 4-1까지 앞서나갔지만 3점의 리드는 불안했고 9회초 2사 1,3루에서 마무리 앤서니 배스가 마이애미 프란시스코 서벨리에게 동점 3점포를 얻어맞았다. 경기는 연장 승부치기로 흘렀고 10회말 1사 만루에서 트래비스 쇼의 끝내기 적시타로 토론토가 겨우 승리를 거뒀다.

토론토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캐나다 정부가 다중 이용 시설 사용을 제한하면서 홈구장인 로저스 센터를 사용하지 못하게 됐다. 떠돌이 신세를 면하지 못하다가 마이너리그 산하 트리플A 팀 버팔로 비손스의 홈구장을 임시 홈구장으로 사용하기로 결정했고, 류현진으 역사적인 첫 경기의 승리 투수가 될 뻔 했다.

토론토 현지 언론인 ‘스포츠넷’은 “버팔로 홈구장에서 첫 승에는 에이스 류현진의 투구가 큰 역할을 했다. 6이닝 동안 2피안타 7탈심진 1실점으로 또 다른 값진 보석 같은 투구를 펼쳤다”고 했다.

하지만 빈약한 득점 지원을 꼬집었다. 매체는 “하지만 류현진이 마운드에 있는 동안 팀은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낮은 타격 생산성으로 경기에 임했다”고 전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