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김선우 위원 ''84구 강판 류현진, 철저하게 관리 받는 느낌''
등록 : 2020.08.11
[스타뉴스 신화섭 기자]
류현진.  /AFPBBNews=뉴스1
류현진. /AFPBBNews=뉴스1
토론토 류현진(33)이 연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12일 오전 7시 37분(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샬렌필드에서 열리는 마이애미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앞서 시즌 세 번째 등판 만에 첫 승을 따낸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올 시즌 첫 두 경기에서 1패에 그친 류현진은 지난 6일 애틀랜타를 상대로 5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쾌투, 이적 후 첫 승을 신고했다. 시즌 성적은 3경기에서 1승1패 평균자책점 5.14이다.

MBC스포츠플러스에 따르면 김선우 해설위원은 애틀랜타전 투구에 대해 "좌우 코너를 같이 쓴 것이 좋았다. 류현진은 원래 그렇게 던지는 스타일의 선수다. 몸 쪽을 넓게 던지니 체인지업의 위력이 확실히 살아났다”고 분석했다.

류현진은 당시 5회까지 84개의 공을 던지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투구수에 비해 이른 강판이었다는 지적에 대해 김선우 위원은 “류현진이 좋은 투구를 했고 승리할 수 있는 좋은 상황에서 내려줬다. 선수 본인이 좋은 느낌을 받았을 때 내린 것으로 볼 수 있다. 3경기를 지켜보면 철저하게 관리를 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이날 마이애미의 선발 투수는 우완 엘리저 에르난데스(25)이다. 2018년 빅리그에 입성해 통산 5승12패를 기록 중이고 올 시즌에는 지난 6일 볼티모어전 1경기에 나와 4⅓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한편 MBC스포츠플러스는 이날 오전 7시20분부터 류현진의 경기를 생중계한다.



신화섭 기자 evermyth@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