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전 삼성 4번 러프, LAD전 안타 대신 볼넷...타율 .250
등록 : 2020.08.0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다린 러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안타 대신 볼넷을 골랐다.

러프는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3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2할6푼1리에서 2할5푼으로 떨어졌다.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한 러프는 2회 선두 타자로 나서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4회 1사 후 유격수 땅볼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러프는 6회 다저스 두 번째 투수 그래테롤로부터 볼넷을 골랐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그리고 8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한편 샌프란시스코는 다저스를 5-4로 제압했다. 선발 쿠에토는 5⅔이닝 4실점(2피안타(1피홈런) 3볼넷 3탈삼진)으로 주춤했으나 타선의 도움 덕분에 승리 투수가 됐다. 슬래터(5타수 2안타(2홈런) 2타점 2득점), 야스트렘스키(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솔라노(5타수 3안타 1득점)가 화력 지원에 앞장섰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