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콜로라도가 포기한 '먹튀', 다저스에서 부활…최고 156km
등록 : 2020.08.0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먹튀’로 전락했던 좌완투수 제이크 맥기(34)가 LA 다저스에서 부활을 알렸다. 최고 156km 빠른 공을 뿌리며 다저스 불펜에 힘을 보태고 있다. 

맥기는 6일(이하 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 7-4로 쫓긴 6회말 2사 3루 위기에서 구원등판, 대타 타이 프랑스에게 포심 패스트볼 5개를 뿌려 헛스윙 삼진을 뺏어냈다. 최고 96.7마일(약 156km) 강속구에 타이밍을 맞추지 못했다. 

다저스의 7-6 승리에 발판을 놓은 맥기는 이적 이후 첫 홀드를 따냈다. 이날 포함 시즌 5경기에서 4⅓이닝 2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 행진. 처음에는 여유있는 상황에 주로 나서다 점점 타이트한 상황에 호출을 받고 있다. 

맥기는 지난달 22일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방출된 투수. 지난 2017년 시즌 후 FA 자격을 얻어 콜로라도와 3년 2700만 달러 고액 계약을 했지만 먹튀로 전락했다. 2018년 61경기 2승4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6.49로 부진했고, 2년째였던 지난해에도 45경기 2패 평균자책점 4.35에 그쳤다. 

결국 계약 마지막 해를 채우지 못하고 방출됐다. 콜로라도는 지난달 18일 맥기와 함께 또 다른 구원투수 브라이언 쇼를 방출했다. 쇼도 맥기와 같은 시기 3년 2700만 달러에 계약한 불펜투수이지만 2년 연속 5점대 평균자책점으로 부진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두 투수 모두 재취업에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 맥기는 다저스, 쇼는 시애틀 매리너스의 부름을 받아 올 시즌을 뛰고 있다. 다저스는 구체적인 계약 조건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1년 계약에 최저 연봉 20만 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쇼가 시애틀에서도 4경기에서 3⅓이닝 10피안타(1피홈런) 4볼넷 1사구 1탈삼진 10실점 평균자책점 27.00으로 반등하지 못하고 있는 반면 맥기는 5경기 연속 무실점으로 살아났다. 포심 패스트볼 평균 구속이 지난해 93.4마일(약 150km)에서 94.7마일(약 152km)로 약 2km가량 상승했다. 

부담 없이 맥기를 데려온 다저스의 선택이 통했다. 맥기가 방출된 뒤 4일 만에 영입한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은 탬파베이 레이스 단장 시절 그의 빅리그 데뷔와 성장 과정을 봤다. 2010년 탬파베이에서 빅리그 데뷔한 맥기는 2012년부터 불펜 필승조로 자리 잡았다. 2012년(1.95) 2014년(1.89) 1점대 평균자책점으로 위력을 떨쳤다. 

2016년 콜로라도로 트레이드된 뒤 고전했지만 2017년 평균자책점 3.61로 활약하며 3년 2700만 달러 계약에 성공했다. 그 이후 부진이 이어지며 ‘실패한 계약’ 평가를 받고 방출됐지만, 다저스에서 새로운 터닝 포인트를 마련했다. /waw@osen.co.kr[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