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머리 맞은' 다나카 아찔한 한숨, ''앗! 순간 맞았다...이상 없어 불행 중 다행''
등록 : 2020.07.15

[OSEN=이선호 기자] "앗! 하는 순간 맞았다".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32)가 머리에 공을 맞은 아찔한 사고를 당한 이후 처음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다나카는 지난 5일 자체 라이브 배팅에서 동료 강타자 지안카를로 스탠튼의 180km짜리 직선 타구에 머리 오른쪽을 맞았다. 

다나카는 15일(한국시간) 개막 준비 캠프 훈련 중 처음으로 취재에 응해 머리에 맞은 부위에 대해 "현재로서는 모든 것이 잘 진행되고 있다. 신중하지만 좋은 소식이다"고 말했다. 

정밀 검진결과 가벼운 뇌진탕으로 판정을 받았다. 다나카는 "앗! 하는 순간 벌써 맞았다. 이상 증세는 전혀 없다. 많은 것은 불행이었지만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을 전한 '데일리스포츠'는 다나카가 팀에 합류해 캐치볼에 이어 불펜투구를 앞두고 있다면서 그래도 하루하루 신중하게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나카는 "조만간 불펜투구에 들어갈 것이다. 개막을 앞두고 등판에 대한 희망도 있지만 일단 단계별로 차근차근 끌어올리는게 중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아울러 "주변의 우려와 걱정을 해주어 기분이 좋다. 응원 하는 이들을 위해서라도 좋은 성적을 내야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