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깜짝 놀랐네요” 허리 잡은 정우람, 가씀 쓸어내린 최원호 감독대행 [오!쎈 수원]
등록 : 2020.07.14

[OSEN=대전, 곽영래 기자]

[OSEN=수원, 이종서 기자] “깜짝 놀랐네요.”

최원호 한화 이글스 감독대행은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팀 간 7차전 경기를 앞두고 전날(14일) 경기에 등판했던 정우람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정우람은 13일 SK전에 4-2로 앞선 9회 올라와 1이닝을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으며 시즌 6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정우람은 첫 타자 김강민을 투수 뜬공으로 잡은 뒤 이홍구와 윤석민을 상대로 잇달아 삼진처리하며 마무리투수의 역할을 다했다.

최원호 감독대행을 놀라게 했던 장면은 첫 타자 김강민을 상대한 뒤 나왔다. 김강민이 친 타구가 투수 머리 위로 높게 솟았다. 정우람은 공을 던진 뒤 뒷걸음질을 치며 침착하게 공을 잡았지만, 이후 허리에 손을 올리며 불편함을 느끼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정우람은 지난 5월 불펜 피칭 중 허리에 통증을 느끼면서 경기에 나서지 못한 적이 있었다.

최원호 감독대행은 “(허리를 잡는 순간) 깜짝 놀랐다”라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침착하게 공을 잡아냈던 부분에 대해서는 “못 잡았으면 내야 안타가 됐을텐데 잘 잡았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등판 이후에도 특별한 이상이 없었던 만큼, 정우람은 이날 경기에서도 등판 상황이 되면 나설 예정이다. /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