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ML 광속맨 채프먼, 코로나 양성...NYY, 개막 앞두고 비상
등록 : 2020.07.12

아롤디스 채프먼,/OSEN DB

[OSEN=이선호 기자] 메이저리그 개막을 앞두고 뉴욕 양키스에 비상이 걸렸다. 마무리 투수 아롤디스 채프먼(32)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MLB.com은 12일(한국시간) 채프먼(32)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애런 분 감독은 "채프먼이 가벼운 증상이지만,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여 팀에 합류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매체는 채프먼이 24시간 동안 두 번의 음성 판정을 받아야 구단에 합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채프먼은 작년 시즌 60경기에 등판해 37세이브, 평균자책점 2.21를 기록했다. 올해도 채드 그린, 조나단 홀더, 토미 칸레 등과 불펜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매체는 채프먼의 개막전 출발이 무산된다면, 통산 146세이브를 따낸 왼손 잭 브리튼이 마무리 투수를 수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브리튼는 작년 66경기에 출전해 ERA 1.99를 기록했다. 

뉴욕 양키스는 이미 내야수 DJ 르마이유, 불펜요원 루이스 세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채프먼이 세 번째 확진자가 됐다./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