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침묵 끝' 민병헌 시즌은 이제부터 시작, 3G 연속 멀티히트 [오!쎈 대전]
등록 : 2020.07.08

[OSEN=대전, 최규한 기자]2회초 2사 1루 상황 롯데 민병헌이 달아나는 1타점 2루타를 날리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캡틴의 침묵은 끝났다. 롯데 주장 민병헌이 3경기 연속 멀티히트로 본격적인 반등을 시작했다. 

민병헌은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펼쳐진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원정경기에 9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장,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하며 롯데의 6-2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 전 허문회 롯데 감독은 “어제(7일) 경기는 졌지만 긍정적인 요소가 많았다. 슬럼프에 빠져있던 선수들이 조금씩 살아나고 있는 것에 만족한다”며 민병헌의 이름을 언급했다. 

6월까지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리며 타순이 9번까지 내려간 민병헌은 최근 조금씩 살아나는 추세다. 지난 5일 사직 SK전 4타수 2안타로 반등을 예고했다. 안타 2개 모두 2루타. 7일 대전 한화전도 2루타 1개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 2볼넷으로 ‘4출루’ 경기를 펼쳤다. 

허문회 감독의 기대대로 민병헌은 이날도 기세를 이어갔다. 2회 2사 1루 첫 타석에서부터 한화 선발투수 워윅 서폴드의 초구 투심 패스트볼을 통타, 좌중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선두타자로 나온 4회초에도 서폴드의 초구 커터를 밀어쳐 우전 안타로 연결했다. 이어 정훈 타석 때 2루 도루에 성공했고, 서폴드의 폭투가 나온 사이 3루까지 진루했다. 득점까지 이어지진 않았지만 활발한 주루 플레이로 한화 배터리를 괴롭혔다. 8회초 좌익수 뜬공 아웃됐지만 펜스 근처까지 가는 타구를 날렸다. 

6월 한 달간 17경기에서 타율 2할1푼7리로 땅을 파고 들어갔던 민병헌이지만 7월 7경기에선 23타수 8안타 타율 3할4푼8리 2루타 5개로 완연한 상승세다. 시즌 타율도 2할5푼3리(174타수 44안타)로 끌어올렸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민병헌의 시즌이 시작된 모습이다.8위로 처지며 힘겨운 레이스를 벌이고 있는 롯데도 민병헌의 반등에 희망을 키운다. /waw@osen.co.kr[OSEN=대전, 최규한 기자]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4회초 무사 1루 상황 롯데 정훈 타석 때 주자 민병헌이 2루 도루에 성공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