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두산전 6연패' LG의 곰 공포증, '졌.잘.싸' 켈리가 극복할까
등록 : 2020.07.08

[OSEN=이대선 기자]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직전 만남에서 '졌지만 잘 싸웠던' LG 트윈스의 케이시 켈리(31)가 팀 명예회복에 도전한다.

LG는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8차전을 치른다.

LG는 전날 선발 투수 차우찬이 4⅔이닝 7실점으로 무너지면서 6-9로 패배를 당했다. 개막전에서 첫 승을 거둔 뒤 두산전 6연패 수렁에 빠졌다.

‘잠실 라이벌’이라는 호칭이 무색한 상황. 연패 탈출이 시급한 가운데 LG는 선발 투수로 켈리를 예고했다. 켈리는 올 시즌 10경기에서 3승 3패 평균자책점 4.89를 기록하고 있다. 눈에 띄는 성적은 아니지만, 6이닝을 꾸준히 소화하며 선발 투수로서 역할을 해내고 있다.

두산을 상대로는 지난달 20일 등판해 7이닝 3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타선 지원이 따르지 않았고, 결국 패전투수가 됐다.

LG는 전날(7일) 12안타를 때려내며 좋은 타격감을 보여줬다. 김현수가 3안타로 활약했고, 라모스도 홈런을 치는 등 멀티 히트로 감각을 올렸다. 또한 경기 후반 출장한 홍창기도 멀티히트 1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켈리로서는 다시 한 번 호투를 펼친다면 타선의 도움과 함께 최근 3경기 동안 멈춰있었던 승리를 다시 한 번 노려볼 수도 있다.

한편 두산은 박종기가 선발 등판한다. 올 시즌 팔꿈치 수술을 받게 된 이용찬을 대신해 선발진에 합류한 박종기는 올 시즌 4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3.79를 기록했다. LG를 상대로는 6월 20일 나와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치며 데뷔 첫 승을 따냈다./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