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2주 휴가 떠나는 배제성의 숙제, ''체력 보강 & 밸런스 점검'' [오!쎈 광주]
등록 : 2020.07.08

[OSEN=광주, 이선호 기자] "휴가 앞두고 승리해 기분좋다". 

KT 위즈 우완 배제성은 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9개의 탈삼진쇼를 과시하며 6이닝 5피안타 4볼넷 2실점으로 호투했다. 팀의 8-2 역전승을 이끌며 시즌 5승을 따냈다. 2주간의 기분좋은 휴가를 떠날 수 있게 됐다. 

초반은 제구가 흔들렸다. 선두타자 이창진에게 중전안타를 맞고, 터커에게는 우월 투런포를 허용했다. 순식간에 당한 실점이었다. 2사후에도 유민상 볼넷, 나주환 우익수 2루타도 내주었다. 그러나 한승택을 삼진으로 처리하고 한 숨을 쉬었다. 

2회도 선두타자 박찬호 중전안타에 이어 견제 악송구로 무사 2루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실점없이 막았고 3회도 1사후 유민상에게 2루타를 내주었지만 후속타자를 잠재웠다. 5회 1사후 볼넷 2개를 내주고도 후속타자들을 침묵시켰다. 6회는 삼자범퇴로 제압하고 등판을 마쳤다. 

스코어는 6-2로 앞선 가운데 내려갔다. 박경수가 7회 쐐기투런포를 터트려 승리를 확인시켜주었다. 투구수는 101개. 종으로 떨어지는 예리한 슬라이더로 고비마다 위기를 넘겼다. 체인지업도 7개를 곁들였다. 최근 3경기 연속 QS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9개의 탈삼진은 데뷔 이후 개인 최다 기록이다.  이날 승리로 원정 8연승을 따냈다. 경기를 마치고 배제성은 13일간 휴식을 갖는다. 경기후 이강철 감독은 "배제성이 1회 실점 후 2회 무사 2루의 위기를 실점 없이 막아내고 이후 갈수록 좋은 피칭을 해서 승리의 토대를 쌓았다"고 칭찬했다. 

경기후 배제성은 "개인 휴식기를 앞두고 팀 승리와 개인 선발승을 따내서 기분좋다 초반 제구가 흔들리고, 투구수가 많아져서 고전했는데, 야수들의 도움으로 고비를 넘길수 있었다 또 주중 첫 경기라 긴이닝을 버텨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과감하게 매타자 전력으로 투구한게 주효했다"고 말했다. 

이어 "포수 성우형의 리드도 큰 힘이됐다. 원정 8연승 기록을 달성했지만, 못 던졌던 경기도 많았다. 개인 능력이라기 보다 야수 선배님이 수비와 타격에서 많이 도와주셨다. 2주 가까이 휴식을 갖는데, 정말 소중한 시간이다. 그동안 지친 체력을 보강하고, 밸런스를 점검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이다"고 다짐했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