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류현진, 드디어 로저스센터 마운드 밟는다'' 캐나다 매체
등록 : 2020.06.29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최규한 기자]5회초 1사 까지 무실점 투구를 펼친 토론토 류현진이 더그아웃으로 들어와 아내 배지현을 향한 제스처를 보내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드디어 로저스센터 마운드를 밟는다. 

류현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 캠프에서 몸을 만들어왔다. 

최근 들어 플로리다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토론토 선수단은 홈그라운드로 이동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이적 후 처음으로 로저스 센터에 입성하게 됐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 선'은 29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 선수단이 미국 플로리다를 벗어나 캐나다 토론토에서 시즌을 맞이한다"고 전했다. 또 "선수단은 전용기를 이용해 캐나다로 이동하며 로저스 센터에서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아직 구단 측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선수단에 이미 캐나다로 이동할 준비를 하라는 구단의 지시가 내려왔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토론토는 류현진이 정규시즌 단축 운영 효과를 제대로 누리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선발 로테이션이 제대로 가동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던 토론토는 류현진이 괴물 모드를 발휘한다면 토론토의 순위 상승 요인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리라 전망했다. 시즌이 단축될 경우 보다 집중력을 높여 경기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