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巨人 사카모토, 코로나 재검진 음성...한숨 돌린 NPB, 불안한 개막 준비
등록 : 2020.06.04

[OSEN=이선호 기자] 요미우리 자이언츠 사카모토 하야토(31)과 오니시 다쿠미(27)가 코로나19 재검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닛칸스포츠'는 두 선수는 지난 3일 밤 도쿄의 병원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4일 오후 보도했다. 

두 선수와 밀접 접촉을 했던 동료선수 26명에 대한 검사도 모두 음성이었다. 신문은 두 선수는 향후 전문의와 상담을 거쳐 조기에 복귀를 목표로 삼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두 선수는 요미우리 구단의 코로나 감염이력을 조사하는 항체검사를 받은 결과 감염후 회복했다는 점을 알려주는 lgG 항체를 확인받았다. 

구단은 신중을 기하기 위해 PCR 검사를 진행했고, 정상치에 거의 가까운 경미한 양성판정을 받아, 발표한 바 있다. 일종의 무증상 감염으로 자연적으로 치료가 됐다는 것이었다. 

이에따라 NPB는 두 선수의 양성판정 발표로 혼란이 빚어졌으나 6월 19일 개막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그러나 두 선수가 어떻게 감염이 됐는지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같은 사례는 프로야구의 또 다른 선수들도 모르는 사이에 감염됐을 가능성도 있어 NPB는 불안감 속에서 개막을 준비하게 됐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