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KBO리그 부럽나' 美매체, “배트플립, ML도 필요해”
등록 : 2020.05.25

[OSEN=한용섭 기자] KBO리그의 화려한 ‘배트 플립’이 부러웠을까. 미국 매체 ‘12UP’은 메이저리그도 배트 플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KBO리그에선 타자들이 홈런을 친 후 방망이를 던지는 ‘빠던’이 자연스러운 문화로 자리잡았다. 그렇다고 해서 투수들이 화를 내는 경우는 드물다. 간혹 외국인 투수가 국내 타자들의 ‘빠던’에 얼굴을 붉히는 경우는 있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선 홈런 후 방망이를 던지는 배트 플립을 자제하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에선 배트 플립을 했다간 다음에 상대할 때는 타자를 향해 ‘빈볼’이 날아오는 것을 각오해야 한다. 

12UP은 24일(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가 배팅 연습 도중 선보인 배트 플립 영상을 소개하며 “이제 메이저리그에서도 배트 플립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매체는 “우리는 실시간으로 보이는 배트 플립을 거의 잊어버렸다. 아쿠나가 달콤한 과거를 불러일으킨다”고 전했다. 개인 훈련 중인 아쿠나는 배팅볼을 친 후 왼손으로 배트를 허공으로 날려보냈다. 영상을 올린 폭스스포츠는 아쿠나의 배트 플립에 "100점"을 줬다. 

메이저리그가 중단된 가운데 미국 매체 ESPN은 KBO리그를 매일 1경기씩 생중계하고 있다. 미국 매체들은 KBO리그의 배트 플립을 소개하며 미국 팬들이 이를 즐기는 모습도 보여줬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