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후지나미 의혹의 파티, 여성 3명 확진…한신전 보이콧 주장도” (日 매체)
등록 : 2020.03.31

[OSEN=최규한 기자] 후지나미 신타로 /dreamer@osen.co.kr

[OSEN=한용섭 기자] 일본프로야구는 한신 타이거즈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으로 비상 정국이다. 후지나미 등 3명의 한신 선수가 회식 후 코로나19에 감염됐고, 함께 식사를 한 20대 여성 3명도 확진 결과가 나왔다.

일본 매체 '석간 후지'는 30일 '한신, 후지나미의 의혹의 파티, 야구계 셧 다운 위기'라며 '일부 팀들은 한신과의 경기를 보이콧 하려 한다'고 전했다. 

한신은 지난 27일 기자회견을 갖고 후지나미 신타로(26), 외야수 이토 하야타(31), 포수 나가사카 겐야(26)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후 일본 매체에 따르면, 이들 감염자 3명 외에 한신 선수 4명, 일반인 5명 등 12명이 오사카 지인의 집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석간 후지는 "가벼운 마음으로 참석한 회식이 야구계에 확대 파문은 너무 크다. 이들이 참석한 파티에 동석한 20대 여성 중 세 번째 감염자가 나와 집단 감염의 의심이 강해지고 있다. (한신 선수들과) 접촉 가능성이 있는 다른 구단은 공황 상태다"라고 전했다. 선수 가족 1명까지 지금까지 총 7명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 

확진자 이토는 주니치 2군과의 경기에 출전했고, 주니치 선수들과도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주니치는 초긴장 상태다. 결국 일본프로야구는 4월 6일까지 2군 연습경기를 모두 취소시켰다. 소프트뱅크, 지바롯데, 라쿠텐은 팀 활동을 중단했다. 

다른 구단들은 한신의 늦장 대응에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식에 참석한 7명 중 이름을 공개하지 않은 4명은 '이상이 없다'라고 하고, 상황을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  

지난 13일 코로라19 대책 특별 조치법이 일본 국회를 통과했고, 아베 총리는 '비상 사태'를 선언하며 외출을 자제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오락 시설의 이용 제한 등을 요청했다. 코로나19가 일본에 확산되고 있는데 후지나미 등은 14일 회식을 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