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MLB 데뷔' 김광현, 뉴욕 메츠전
등록 : 2020.02.24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 김광현이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이상학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KK’ 김광현(32)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김광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뉴욕 메츠와 개막전에 5회초 구원등판, 1이닝을 던지며 안타 없이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쾌투를 펼쳤다. 최고 92.1마일, 약 148km 패스트볼과 슬라이더를 주무기로 성공적인 신고식을 마쳤다. 

김광현은 당초 6회초부터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예상보다 빠른 4회초부터 1루 측 불펜에서 몸을 풀며 등판 준비에 들어갔고, 팀이 1-0으로 앞선 5회초 마운드에 등장했다. 선발 잭 플래허티와 다코타 허드슨에 이어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 김광현이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투구를 준비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첫 타자로 우타자 라이언 코델을 맞이한 김광현은 초구 볼 이후 2구째 바깥쪽 슬라이더로 첫 스트라이크를 잡아냈다. 이어 3구째 파울 이후 4구째 슬라이더로 다시 헛스윙을 이끌어내며 삼진을 뺏어냈다. 84.7마일, 약 136km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들어갔지만 코델이 타이밍을 맞추지 못했다. 

이어 우타자 르네 리베라에게도 김광현은 초구 볼 이후 2구째 슬라이더로 스트라이크를 넣었다. 3~4구 연속 파울 이후 5~6구 연속 볼로 풀카운트 승부를 벌였다. 리베라는 7~8구도 연속 파울을 치며 끈질기게 괴롭혔다. 김광현은 9구째 몸쪽 깊숙한 패스트볼로 승부했지만 스트라이크 존을 벗어나 볼넷을 내줬다. 

주자를 내보냈지만 김광현은 흔들리지 않았다. 1사 1루에서 우타자 제이크 헤이거를 만난 김광현은 초구 70.1마일(약 113km) 느린 커브로 스트라이크를 선점한 뒤 2~3구 연속 파울로 유리한 카운트를 가져갔다. 이어 4구째 84.2마일(약 136km)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뺏어내며 2개째 삼진을 기록했다.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 세인트루이스 투수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을 마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soul1014@osen.co.kr계속된 2사 1루에서도 우타자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초구 바깥쪽 패스트볼로 스트라이크를 넣은 김광현은 2구째 몸쪽 90.4마일(약 146km) 패스트볼로 3루 땅볼을 유도, 이닝을 실점 없이 마무리했다. 6회초부터 좌완 브렛 시슬에게 마운드를 넘기며 임무를 완수한 김광현은 기분 좋은 데뷔전을 마쳤다. 이날 경기도 세인트루이스가 2-0으로 승리했다. 

김광현의 데뷔전 총 투구수는 19개로 스트라이크 14개, 볼 5개. 주무기 슬라이더를 9개로 가장 많이 구사했고, 포심 패스트볼을 7개 던졌다. 느린 커브도 3개 구사했다. 최고 구속은 92.1마일로 약 148km. 슬라이더로 2개의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며 위력을 과시했다. 최저 69.5마일, 약 112km 느린 커브도 눈에 띄었다.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른 김광현은 3일 휴식 후 오는 27일 선발로 2이닝 투구를 할 예정이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2개 팀으로 나눈 스플릿 스쿼드로 하루 2경기를 갖는다. 홈에서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하고, 원정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만난다. 김광현의 등판 상대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waw@osen.co.kr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 세인트루이스 투수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을 마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soul1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