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사인 훔치기에 입 닫은 알투베, ''우린 다시 WS 나갈 것''
등록 : 2020.01.19

[사진] 호세 알투베 /OSEN DB

[OSEN=이상학 기자]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훔치기 파문에 ‘간판스타’ 호세 알투베(29)가 말을 아꼈다. 

알투베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팀 페스트벌에 참석,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메이저리그를 뒤흔들고 있는 사인 스캔들에 대한 질문을 받곤 “그것에 대해 언급할 날이 올 것이라 생각한다. 지금은 무슨 말을 하기에는 이르다”고 밝혔다. 

하지만 팀 동료들과 함께 현재 상황을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알투베는 “사기꾼 소리를 듣고 싶은 사람은 없다. 울고 있는 것보다 나가서 경기를 뛰며 승리에 도움이 돼야 한다. 난 지금 울지 않는다”며 “팀으로서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는 함께 뭉쳐야 한다. 감독과 단장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하다”고 말했다. 

휴스턴은 2017년 사인 훔치기 사실이 드러나 제프 르나우 단장과 A.J. 힌치 감독이 1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휴스턴은 즉시 두 사람을 해고했다. 또한 벌금 500만 달러를 내며 2020~2021년 신인 드래프트 1~2라운드 지명권도 박탈당했다. 무엇보다 휴스턴을 보는 외부 시각이 부정적이다. 

알투베는 “인생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나를 믿어달라. 올 연말에는 모든 것이 잘 돼 있을 것이다. 우리는 다시 월드시리즈에 나갈 것이다. 사람들이 믿지 않더라도 우리는 믿고 있다. 작년처럼 성적을 낼 것이다”고 자신했다. 휴스턴은 지난해 월드시리즈에 진출했고, 워싱턴 내셔널스에 3승4패로 무릎 꿇었다. 

아울러 알투베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도 해명했다. 알투베는 최근 유니폼 안에 부저를 착용, 훔친 사인으로 볼 배합을 전달받았다는 의혹에 시달렸다. 이미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를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알투베는 이날도 관련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된다. 메이저리그도 조사를 했지만 아무 것도 발견하지 못했다”며 억울해했다. /waw@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