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휴식기 조용히 귀국한 손흥민, '드림 KFA'에 깜짝 등장!
등록 : 2020.02.11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실시하는 스포츠 진로탐색 프로그램인 ‘드림(Dream) KFA’에 국가대표 손흥민이 깜짝 등장해 참가자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KFA는 11일 파주 NFC와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드림(Dream) KFA’를 실시했다. ‘드림(Dream) KFA’는 2014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사회공헌 교육활동의 일환으로 스포츠 관련 진로를 희망하는 청소년들에게 직업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는 1월 29일부터 2월 4일까지 KFA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를 받아 참석자를 선정했다.

손흥민의 등장은 사전에 전혀 예고되지 않았다. 이날 행사 참가자로 선정된 중·고생 25명은 오전 8시까지 축구회관에 모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실제로 타는 버스를 이용해 파주 NFC로 이동했다. 파주 NFC에 도착한 참가자들은 본관 대강당으로 이동해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었다. 이때 손흥민이 깜짝 등장하자 참가자들은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손흥민은 스포츠 관련 직업을 꿈꾸는 아이들에게 유쾌하면서도 진지한 조언을 건넸다. 특히 손흥민은 참가자들의 이름과 희망하는 직업, 각자 자신을 소개하는 한마디를 미리 파악해 맞춤형 조언을 해줬다. 참가자들은 친근하게 자신의 이름을 불러주고, 진심에서 우러나는 이야기를 해주는 손흥민의 모습에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창 시즌 중인 손흥민은 최근 열흘 가량의 휴식기를 갖게 됐다. 지난 6일 사우샘프턴과의 FA컵 32강 재경기를 마친 손흥민은 오는 16일 애스턴빌라와의 EPL 원정경기까지 공식경기 일정이 없다. 이 기간에 개인 사정으로 입국한 손흥민은 ‘드림(Dream) KFA’ 행사의 취지를 전해 듣고 흔쾌히 참가를 결정했다.

손흥민의 ‘드림(Dream) KFA’ 행사 참여는 병역특례자의 봉사활동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KFA는 지난해부터 병역특례를 받은 축구 선수들의 봉사활동을 직접 지원하고자 개인 및 단체 프로그램을 만들어 선수들의 참가를 유도하고 있다. ‘드림(Dream) KFA’ 역시 이에 해당해 병역특례자가 이수해야 할 봉사활동 시간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이다.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손흥민은 병역 특례 절차를 밟아 체육요원으로 편입됐다. 현행 법에 따르면 병역특례 혜택을 받은 선수는 체육요원으로 편입 신고한 이후 4주 기초군사훈련과 34개월 동안 544시간의 체육 봉사활동을 이수해야 한다. 외국에서의 봉사활동은 272시간 이내만 인정되며, 해당 국가에 거주하는 한국인이 대상자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

한편, KFA는 협력병원인 일산백병원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드림(Dream) KFA’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체온계를 통한 온도 측정을 실시하여, 의심환자 발생 시 필요한 의료진 및 구급차를 대기시켜 만일의 상황을 대비했다. 손소독제 및 마스크도 행사장에 비치했다.

한편, ‘드림(Dream) KFA’는 오는 17일에는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들을 대상으로도 실시된다. KFA는 ‘드림(Dream) KFA’ 뿐만 아니라 2017년부터 시도 축구협회와 함께 동일한 프로그램도 진행해, 축구계 입성을 꿈꾸는 젊은이들의 진로 탐색을 돕는 사회공헌 및 교육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가고 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