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한국-베트남] '장슬기 선제골' 한국 女대표팀, 베트남에 1-0 리드 (전반종료)
등록 : 2020.02.09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한국 여자축구가 도쿄올림픽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3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에서 장슬기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4-3-1-2 포메이션에서 추효주와 강채림이 투톱으로 나섰다. 그 밑에 A매치 최다골에 도전하는 지소연이 섰고, 이소담, 이영주 장창이 미드필드진을 형성했다. 수비는 장슬기, 심서연, 홍혜지, 김혜리가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윤영글이 꼈다.

한국이 초반부터 날카로운 공격을 펼쳤다. 전반 5분 추효주가 라인을 파고들어 슈팅한 공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깃발이 먼저 올라가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전반 16분 추효주의 득점 역시 오프사이드에 걸렸다.

계속된 득점 불운을 끊은 주인공은 장슬기였다. 전반 23분 장슬기가 높은 지역까지 올라와 재치 있는 터닝 동작에 이은 오른발 슈팅이 골대 상단 맞고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한국의 공격은 계속됐다. 그러나 추가골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A매치 한국 최다골(58골)에 도전하는 지소연에게도 결정적 찬스는 없었다. 결국 전반은 장슬기의 1골만 나온 채 1-0 스코어로 마무리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