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오피셜] 유로2020 '죽음의 조' 탄생…독일-프랑스-포르투갈 한 조
등록 : 2019.12.01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유로2020 본선 최대 각축장은 F조가 됐다. 유로 챔피언 출신 국가만 3팀이 한 조에 쏠렸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1일(한국시간)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유로2020 본선 조추첨식을 가졌다. 추첨 결과 F조에 포르투갈, 프랑스, 독일 등 유로 대회를 우승했던 강팀들이 대거 합류해 역대 최고의 '죽음의 조'를 완성했다.

포르투갈은 지난 대회 챔피언이고 독일은 통산 3회, 프랑스도 2회 우승을 자랑한다. 남은 한 자리도 아이슬란드, 불가리아, 루마니아, 헝가리 중 한 팀이 플레이오프를 통해 들어가 만만한 팀이 하나도 없을 전망이다.

A조에는 터키, 이탈리아, 웨일스, 스위스가 맞붙게 됐고 공식 개막전은 이탈리아와 터키의 대결로 결정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의 벨기에는 덴마크, 핀란드, 러시아와 B조에 편성됐고 6년 만에 메이저대회에 복귀한 네덜란드는 우크라이나, 오스트리아, 플레이오프 D 승자와 C조에 포함됐다.

2018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에서 맞붙었던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는 D조에서 다시 명승부를 연출하며 플레이오프 C 승자와 체코도 한 조다. E조는 스페인, 스웨덴, 폴란드, 플레이오프 B 승자가 맞붙는다.

유로2020은 60주년을 맞아 유럽 전역 12개 도시서 개최된다. 암스테르담, 바쿠, 빌바오, 부카레슈티, 부다페스트, 코펜하겐, 더블린, 글래스고, 런던, 뮌헨, 로마,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며 내년 6월13일 이탈리아-터키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열띤 승부가 펼쳐진다.

사진=UEFA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