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같은 나이 나보다 잘해!” 김도훈, ‘U-20 결승 주역’ 오세훈 활약에 흐뭇
등록 : 2019.06.12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정현준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한국의 사상 첫 U-20 월드컵 결승 진출에 기여한 오세훈의 활약에 미소를 지었다.

울산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는 12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162번째 동해안더비 미디어데이를 진행하고 있다.

K리그를 대표하는 더비전으로 꼽히는 만큼, 신경전도 치열했다. 울산 김도훈 감독은 “승점 3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승리를 다짐했다. 포항 김기동 감독도 “동해안더비 승리로 팬들에게 기쁨을 줬다. 이번 경기 승리로 반등하고, 다시 기쁨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혈전을 예고했다.


이날 미디어데이에서는 치열한 더비전 열기 외에도 시선을 끄는 화두가 있었다. 바로 한국의 U-20 월드컵 결승 진출이다. 한국은 이날 폴란드 루블린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최준의 골로 에콰도르를 1-0으로 격파했다. 이 승리로 한국은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업적을 썼다.

U-20 월드컵이 주제로 떠오르자 울산에 시선이 쏠렸다. 현재 U-20 대표팀에는 울산 유스 출신인 오세훈, 김현우, 최준이 주축으로 활약하고 있다. 오세훈과 김현우는 현대중(울산 U-15), 현대고(울산 U-18)에서 육성된 기대주다. 에콰도르전 결승골의 주인공 최준도 현대고에서 측면 공격수로 맹활약했다. 연세대 진학 후에는 왼쪽 풀백으로 포지션 변경, 한국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U-20 월드컵 대표팀의 활약상에 김보경은 “이렇게 잘해줄 거라고 예상 못했다. 잘해줘서 놀랐다. 대표팀 와서 어리고 좋은 선수가 많다고 느꼈고, U-20 대표팀에서도 좋은 선수가 많다. 감동이라면 감동이다. 놀라운 부분은 한 경기, 한 경기 하면서 강해지는 모습이 보인다. 이 선수들은 우승이 아니면 실패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그런 부분이 팀을 좋은 팀으로 만든다. 한 팀으로 되어가는게 느껴진다. 마지막 경기를 응원하고 싶다”라고 치켜세웠다.

김도훈 감독은 오세훈을 지목하며 “가지고 있는 실력을 최대한 잘 내고 있다. 유스 출신으로, 연령별 대표를 소화했다. 신체조건이 좋고, 슈팅도 강력하다. 성실하고 게임에 임하는 자세가 좋다. 이 선수가 우리 팀에서 많이 뛰지는 못했지만 구단과 의논해 더 많은 경기를 한다면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해서 임대를 보냈다. 아산에서 열심히 했고, 월드컵에서 좋은 활약을 했다. 하려는 의지가 잘 나타났다. 축하하고 가슴 뿌듯하게 생각한다”라며 미소를 감추지 않았다.

이어 김도훈 감독은 같은 나이대의 오세훈과 기량을 비교해달라는 말에 “비교가 안 된다. 오세훈이 월등히 잘한다. 나는 유망주일 때 청소년 대표하고 대학에 갔다. 비교하기 힘들다. 오세훈이 월등하다. 22세 이하 선수들이 경쟁 통해 실력 향상하는데 긍정적 부분이 많다. 오세훈도 경험이 많이 도움이 되고 있다”라며 오세훈의 능력을 칭찬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6R] `충격적인 졸전` 맨유, 웨스트햄에 0-2 패배…8위↓추락 위기
등록 : 2019.09.22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