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U-20 핫피플] '표정페이크+4호 도움' 이강인, 사상 첫 결승 이끌다
등록 : 2019.06.12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이강인이 대한민국의 사상 첫 U-20 월드컵 결승을 이끌었다.

한국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아레나 루블린에서 치러진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에서 최준 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두고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결승 상대는 동유럽 복병 우크라이나다.

승리 중심에 이강인이 있었다. 형들 사이에서 경기를 들었다 놨다, 장점을 발휘하며 한국에 결승행 티켓을 선사했다. 특히 전반 39분 최준의 골을 도울 때 나온 표정페이크를 그야말로 압권이었다.

한국은 스피드와 개인기를 앞세운 에콰도르에 조직적으로 맞섰다. 이강인을 중심으로 한 안정된 빌드업, 여기에 윙백이 최준과 황태현이 적극적인 오버래핑으로 공격을 풀어갔다. 이강인은 좌우 전방을 향한 침투, 로빙 패스, 조율로 한국을 지휘했다.


이강인의 발을 날카로웠다. 전반 12분 아크에서 가슴 트래핑 후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수에게 걸렸다. 18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측면을 파고드는 최준을 향한 로빙 패스는 일품이었다. 29분 코너킥으로 이지솔의 슈팅을 도왔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한국, 전반 39분 이강인이 번뜩였다. 아크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이때 기습적인 패스를 찔렀다. 최준이 페널티박스 안을 파고들어 절묘한 오른발 감아 차기로 골문을 갈랐다. 상대 선수들이 속을 수밖에 없었던 표정 연기가 일품이었다.

후반 들어 이강인은 더욱 자신감이 붙었다. 후반 3분 만에 1대1 대결에서 손쉽게 상대를 제치며 프리킥을 얻었다. 15분에는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으로 에콰도르를 위협했다. 1분 뒤 터치라인 부근에서 환상적인 개인기로 상대 압박을 뚫어내는 장면을 만들며 탄성을 자아냈다. 경기를 완벽히 지배했다. 정정용 감독은 전술적, 체력 안배 차원에서 28분 이강인 대신 박태준으로 변화를 줬다. 총 73분 동안 제몫을 했다.

이번 대회 내내 이강인의 존재감은 단연 돋보였다. 결승행 여부가 걸린 에콰도르전에서 더욱 빛났다. 형들 사이에서 압도적인 개인 기량은 물론 리더십까지 발휘하며 보물임을 증명했다. 개인 기록도 모든 걸 말해준다. 총 5개 공격 포인트(1골 4도움)로 개인상을 품을 가능성도 한층 가까워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6R] `충격적인 졸전` 맨유, 웨스트햄에 0-2 패배…8위↓추락 위기
등록 : 2019.09.22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