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NFC 부지선정] 지자체 경쟁 과열? ''지역-축구 발전 위한 노력''
등록 : 2019.05.16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정현준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축구종합센터 부지 선정을 놓고 지방자치단체의 경쟁이 과열 양상이 아닌 지역과 축구 발전을 위한 열기였다고 강조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6일 오전 11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축구종합센터 부지선정위원회의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천안시를 우선 협상 지방자치단체로 선정했다.

유치 경쟁은 뜨거웠다. 지난 1월 후보지 선정을 위한 부지 공모에 총 24곳의 지자체가 뛰어들었다. KFA는 총 3회에 걸쳐 적합성을 검토하고, 최종 지자체를 발표하겠다고 알렸다.

실제로 KFA와 부지선정위원회는 1차 심사를 통해 12곳을 선별했고, 2차에서는 후보를 8개로 정리했다. 또한 현장 실사로 진행한 3차 심사 결과를 종합해 16일 천안시를 우선 협상지로 지목했다.


축구종합센터 유치를 위한 지자체의 열기가 뜨거웠고, 경쟁이 점점 과열되는 분위기로 흘러갔다. 하지만 조현재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겸 부지선정위원회장은 "지자체의 혼탁보다 열기가 뜨거웠다고 해석했다. 축구종합센터를 유치해 지역, 축구 발전에 노력하려는 의지로 파악했다"라며 열성적으로 참여한 지자체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현실적으로 가능한 지원 조건을 어떻게 판단했냐는 질문에 조현재 위원장은 "과도한 지원책을 냈을 때 법률적으로 가능한가 확인했다. 지자체가 가진 조례, 행정 관련 법령을 하나, 하나 검증했다. 공수표가 되지 않고, 불가능한 부분, 가능한 부분이 왜 가능한가 다 확인했다"라며 신중하게 접근했다고 단언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의 은퇴 전 미혼 이유, “축구에만 집중해야 하니까”
등록 : 2019.05.2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