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오피셜] KFA, '제2 NFC' 축구종합센터 우선 협상지로 천안시 선정
등록 : 2019.05.16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정현준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제2의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가 들어설 축구종합센터 후보지로 천안시를 낙점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6일 오전 11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축구종합센터 부지선정위원회의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부지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최종 선택을 받은 지방자치단체는 천안시였다.

KFA는 지난 1월부터 후보지 선정을 위한 부지 공모를 받았고, 총 24개 지자체가 유치 신청에 나섰다. 접수를 완료한 KFA는 1차 서류 심사를 거쳐 12개로 압축, 2차 심사를 거쳐 후보를 경주시, 김포시, 상주시, 여주시, 예천군, 용인시, 장수군, 천안시 총 8곳으로 좁혔다.


당초 KFA는 13일 오후 부지선정위원회의 회의가 끝나면 기자회견을 통해 우선 협상지를 공개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추가 논의 필요성이 제기돼 발표를 연기했다. KFA 홍보팀 관계자는 “위원회에서 논의 중이지만 당장 부지 선정이 어렵다는 의견이 나왔다”라며 지자체가 제안한 내용에서 법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오랜 고민 끝에 KFA는 천안시를 축구종합센터를 최우선 협상지로 선정했다. 2순위는 상주시, 3순위는 경주시로 결정했다.

축구종합센터는 33만㎡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며, 이곳에는 소규모 스타디움, 천연 및 인조잔디구장, 풋살구장, 다목적체육관 뿐만 아니라 숙소, 식당, 휴게실, 사무동 등이 들어선다.

협회는 2001년 건립된 파주 NFC가 각급 대표팀 훈련뿐 아니라 지도자와 심판 교육 장소로 빈번히 이용되면서 수요를 감당하기에 포화 상태에 다다랐다고 판단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 기본계획’을 수립하며 준비해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3R] 맨유, 크리스탈 팰리스전 선발 공개… 포그바 출격
등록 : 2019.08.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