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여자대표팀] 골키퍼 줄부상...윤덕여 감독 ''FIFA 답변 기다린다...추가 선발 예정''
등록 : 2019.05.07

[스포탈코리아=파주] 신준호 기자= 여자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이 골키퍼를 추가 포함시킬 계획을 세웠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대표팀이 7일 오후 2시 파주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 소집됐다. 내달 7일 열리는 2019 프랑스 월드컵을 향한 발걸음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월드컵을 앞두고 대표팀에 악재가 겹치고 있다. 바로 골키퍼 줄부상이다. 지난달 9일 아이슬란드와 2차전 선발 출전했던 골키퍼 강가애(구미스포츠토토)는 지난달 28일 창녕WFC와 경기 도중 허벅지 근육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우선 대표팀에 합류하지만, 부상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

완전히 낙마한 선수도 있다. 대표팀 명단에 포함됐던 김정미(인천현대제철)가 지난 2일 훈련 도중 왼쪽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을 입어 물러났다. 회복까지 약 8개월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김정미는 지난 2003년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A매치 116경기에 출전한 베테랑이다.

주전 골키퍼 윤영글(경주한수원)이 지난 2월 부상으로 빠지며 김정미와 강가애를 믿었던 윤덕여 감독의 시름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남은 골키퍼는 전하늘(수원도시공사)과 정보람(화천 KSPO)이다. 두 선수 모두 A매치 출전 기록이 5회(전하늘 4회, 정보람 3회)에 못 미친다.

윤덕여 감독은 7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김정미 선수와 강가애 선수 부상으로 시작부터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마음이 아프다. 선수들 역시 마음 아파하고 있다. 빨리 회복했으면 좋겠다"라고 선수들의 부상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강가애 선수의 상태는 일주일 정도 지켜봐야 한다"라며 "골키퍼 부분 예비명단에 4명을 넣은 상황이다. 2명의 충원이 필요하다. 국제축구연맹(FIFA)에 질의를 보낸 상황이기 때문에 답변이 오는 대로 추가 발탁할 예정이다"라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골키퍼 정보람은 "선수들의 부상 이탈로 마음이 무겁고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라며 "부담감은 크지만 잘할 자신 있다.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리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의 은퇴 전 미혼 이유, “축구에만 집중해야 하니까”
등록 : 2019.05.2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