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더보기
[명단발표] 벤투 감독, ''이강인-백승호? 충분히 능력 있다''
등록 : 2019.03.11

[스포탈코리아=파주] 서재원 기자= 이강인(발렌시아)과 백승호(지로나)가 벤투호에 첫 발탁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11일 오전 11시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 대강당에서 3월 A매치 2연전에 나설 소집명단을 발표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볼리비아, 26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실패를 경험한 한국 축구가 다시 뛴다. 2022 카타르월드컵을 향한 로드맵을 그려야할 때. 지난 아시안컵을 끝으로 기성용(뉴캐슬)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 그동안 대표팀을 이끌었던 형님들이 은퇴 선언을 했기에, 새로운 얼굴들이 필요했다.


가장 큰 관심사였던 이강인이 결국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지난 1월말 1군 계약을 통해 본격적으로 성인 무대에 발을 디딘 그는 향후 대표팀의 10년을 책임질 재목으로 평가받는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유럽 출장 당시 스페인 현지에서 이강인과 직접 만나 면담을 가진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벤투 감독은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강인과 백승호 모두 능력이 있다. 그래서 선발을 했다. 둘 다 젊은 선수들이고, 여러 차례 관찰을 했다. 활약을 하고, 출전을 했던 경기는 2군 경기가 대다수였다. 그러나 대표팀에 불러, 이 선수들이 융화가 될지, 어떤 성장을 보여줄지 보길 원했다. 어떻게 팀에 녹아드는지는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강인에 대해선, "측면에서 활약할 수 있고, 중원에서도 뛸 수 있다. 성인 팀에서는 측면에서 많이 뛰지만, 여러 사항을 감안하면서 최적의 포지션이 어딘지 확인할 예정이다"며 "대한축구협회에서도 당연히 A대표팀에 중점을 두고 운영할 것이다. U-20 월드컵 등 중요한 이벤트가 있을 땐 언제든지 협조를 할 예정이다"라고 앞으로의 활용 방안을 설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손흥민 포함` 올 시즌 세계 최고의 윙어 TOP 10 (英매체)
등록 : 2019.03.25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