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오피셜] 이강인-권창훈, 벤투호 첫 발탁...3월 A매치 소집명단 발표
등록 : 2019.03.11

[스포탈코리아=파주] 서재원 기자= '슛돌이' 이강인(발렌시아)이 벤투호의 부름을 받았다. 권창훈(디종)도 오랜 만에 이름을 올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11일 오전 11시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 대강당에서 3월 A매치 2연전에 나설 소집명단을 발표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볼리비아, 26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실패를 경험한 한국 축구가 다시 뛴다. 2022 카타르월드컵을 향한 로드맵을 그려야할 때. 지난 아시안컵을 끝으로 기성용(뉴캐슬)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 그동안 대표팀을 이끌었던 형님들이 은퇴 선언을 했기에, 새로운 얼굴들이 필요했다.


가장 큰 관심사였던 이강인이 결국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지난 1월말 1군 계약을 통해 본격적으로 성인 무대에 발을 디딘 그는 향후 대표팀의 10년을 책임질 재목으로 평가받는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유럽 출장 당시 스페인 현지에서 이강인과 직접 만나 면담을 가진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권창훈도 오랜 만에 태극마크를 단다. 벤투 감독 부임 후 첫 발탁이다. 권창훈은 2018 러시아월드컵 직전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을 당한 후, 장기간 재활과정을 통해 최근 복귀했다. 측면과 중앙을 모두 책임질 수 있는 그의 존재는 기성용과 구자철이 없는 현 대표팀에서 꼭 필요한 자원이다.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도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당초 지친 손흥민에게 휴식이 주어질 거란 전망도 있었다. 그러나 많은 선수가 바뀐 상황에서 손흥민을 제외하기엔 부담이 컸다. 손흥민은 NEW 벤투호에서도 주장을 맡아 팀의 중심을 잡아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깜짝 발탁이 여러 명 있었다. 백승호(지로나)과 김정민(리퍼링), 구성윤(콘사도레삿포로)이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은 가운데, 이승우(엘라스베로나), 나상호(FC도쿄) 등도 이름을 올렸다.

3월 A매치 2연전 소집 명단

골키퍼 : 김승규(빗셀 고베), 조현우(대구FC),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

수비수 : 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 박지수(광저우 에버그란데), 권경원(텐진 텐하이), 김문환(부산 아이파크), 홍철(수원 삼성), 김진수(전북 현대), 최철순(전북 현대)

미드필더 : 정우영(알 사드),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 주세종(아산 무궁화), 이진현(포항 스틸러스), 김정민(리퍼링),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나상호(FC 도쿄), 이청용(Vfl 보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백승호(지로나), 권창훈(디종), 이강인(발렌시아)

공격수 : 황의조(감바 오사카), 지동원(아우스크부르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레알 감독 원하면 자게 해줄게"…포체티노 요청에 페레스의 답
등록 : 2019.05.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