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KFA, 볼리비아-콜롬비아전 8일부터 티켓 판매…다양한 좌석 제공
등록 : 2019.03.06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남미 강호 볼리비아, 콜롬비아와 연전을 앞두고 분위기를 띄우려 한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2일(금)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리는 볼리비아전과 26일(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되는 콜롬비아전 입장권을 8일(금) 오후 1시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온라인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오프라인은 KEB하나은행 전국 각 지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그리고 KFAN 멤버십 회원 9,999명은 티켓 오픈 1일전인 7일(목) 오후 7시부터 2시간동안 일부 좌석에 한하여 선구매 할 수 있다.

3월 경기는 올해 국내 첫번째 A매치로 많은 축구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KFA도 다양한 좌석들을 기획하여 최근 축구 열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작년 처음 등장하여 경기마다 매진사례를 기록한 프리미엄존S는 올해도 진행된다. 이 특별석은 유니폼과 저녁 뷔페가 제공되며 대표팀 버스와 락커룸을 둘러볼 수 있다. 더불어, 대표팀 선수들과 단체 사진 촬영의 특전도 있다. 가격은 35만원.

여타 프리미엄 존은 좌석 종류와 뷔페 제공 유무에 따라 가격이 나눠진다. 뷔페와 유니폼이 제공되는 테이블석인 프리미엄존A는 23만원이며 유니폼이 제공되는 프리미엄존B와 여자 선수용 유니폼이 제공되는 프리미엄존W(서울만 해당)는 15만원이다.

축구와 환상 궁합인 치킨을 제공하는 특별석도 마련했다. 볼리비아전에 4인이 함께 앉는 패밀리존(4인 30만원)에는 치킨 2마리, 치킨존(10만원)은 치킨 1마리가 제공된다. 콜롬비아전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 서남쪽과 동북쪽 스카이박스를 ‘클라우드펍’(15만원)으로 특별 운영해 먹거리와 볼거리를 함께 제공한다.

이 밖에도 나이키 유니폼티셔츠 혹은 구형 선수 지급용 유니폼을 제공하는 선수팬덤존이 8~15만원에 판매된다.

일반석은 2등석 3~4만원, 3등석과 응원석인 레드존은 2만원이다. 1등석은 볼리비아전이 5~6만원이며, 콜롬비아전 1등석은 구역에 따라 5~7만원으로 가격이 세분화됐다.

할인은 초중고생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2등석에 한해 각각 30%와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할인 혜택은 본인에 한정되며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 시 적용된다.

KFA 이재철 마케팅 팀장은 “축구팬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 시키기 위해 경기장 상황에 맞춰 여러 가지 좌석들을 준비했다”며 “올해 국내에서 열리는 첫 A매치인 만큼 많은 팬들이 직접 경기장을 찾아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레알 감독 원하면 자게 해줄게"…포체티노 요청에 페레스의 답
등록 : 2019.05.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