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더보기
기성용이 키르기전에서 격려해 준 동료.txt
등록 : 2019.01.12

[스포탈코리아=알 아인(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기성용은 그라운드에 없어도 여전히 리더다. 부상으로 결장한 상황에서도 황희찬을 다독이며 아쉬움을 달랬다.

기성용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필리핀과 1차전 도중 햄스트링 부상을 입어 안정을 위해 이번 경기에 결장했다. 이날 오전 이재성과 함께 수영장에서 개인 훈련을 가졌다.

동료들이 고전하는 것을 본 기성용은 "어이없는 판정이 있던 것 같다. 결과는 1-0이었지만 골을 다 넣었다면 4-0까지 가능했던 경기"라며 "아시아 국가랑 하면 쉽다고 생각하지만 밀집수비를 펼쳐 힘들다. 결과를 냈다면 분위기가 바뀌었을텐데 일단 16강에 올랐으니 만족한다"라고 총평했다.


기성용의 말처럼 기회를 놓친 장면이 많았다. 그중에서도 저돌적인 돌파를 보여주고도 마무리를 하지 못한 황희찬의 표정이 기성용의 눈에 들어왔다. 평소와 달리 굳은 표정의 황희찬을 달래기 위해 하프타임과 경기가 끝나고 가장 먼저 다가갔다.

기성용은 황희찬이 자책하는 모습을 안타까워했다.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나 황희찬과 나눈 대화에 대해 "본인이 많이 아쉬워하는 것 같았다. 메시가 아닌 이상 골을 못 넣는 날도 있는데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았다"면서 "조금 더 정신적인 부분을 관리했다면 후반 득점 찬스서 넣었을 텐데 많이 실망하는 것 같았다"라고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황희찬에게 다가갔음을 설명했다.

여러모로 기성용의 필요성은 이번 경기를 통해 분명해졌다. 그러나 기성용은 아직 그라운드 훈련을 할 수 없다. 몸상태에 대해 "생각했던 것보다 좋아지고 있다. 조금 있으면 뛸 수 있을 것 같다"며 "16강에 올라갔기에 무리하지 않아도 된다. 16강 복귀에 포커스를 맞추겠다"라고 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이강인, 레알 마드리드가 노린다..."이적시장 정책과 일치" (西 언론)
등록 : 2019.01.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