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더보기
패스 정확도-골 결정력, 벤투호에 절실했던 두 가지
등록 : 2019.01.12

[스포탈코리아] 신준호 인턴기자= 패스가 엇나가고, 공은 하늘로 떴다. 벤투호가 키르기스스탄전에서도 필리핀전과 같은 문제점을 드러냈다.

한국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필리핀을 3-0으로 꺾으며 2승을 거둔 중국과 함께 일찌감치 16강행을 확정 지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필리핀전을 교훈 삼아 보완된 전술을 들고나왔다. 공격수보다 수비수가 더 많은 상대 팀 5백을 뚫기 위해 공격적인 스타일의 황인범을 출전시켰다. 변화는 적중했다. 키르기스스탄 수비수들은 늘어난 한국 공격수들을 번번이 놓쳤다.


전술은 보완했지만 조급함이 문제였다. 마음만 앞서며 황의조를 향한 패스의 세밀함이 떨어졌다. 수비수 김영권과 김민재는 아찔한 패스 실수를 몇 차례 저질렀다. 벤투 감독이 원하는 축구의 바탕엔 유기적인 패스 플레이가 있다. 그러나 가장 기본인 패스가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으며 어려움을 겪었다.

패스가 좋을 땐 결정력이 문제였다. 전반 36분, 페널티 박스 우측면에서 황희찬이 꺾어준 크로스를 받은 이청용은 골대 위로 공을 날려버렸다. 후반 30분에는 이용이 넘겨준 크로스를 받은 황희찬이 비어 있는 골대를 놔두고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16강행을 확정 지었지만 웃을 수 없는 경기였다.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었던 신태용 해설위원이 후반전 끝날 무렵 “2-0 혹은 3-0 정도의 결과가 나왔어야 한다”고 말한 게 키르기스스탄전 한 줄 요약이었다.

오는 16일 펼쳐지는 중국전 결과가 중요해졌다. 한국은 현재 골득실에서 중국에 3점 뒤져 조 2위다. 조 1위 팀이 C, D, E조 3위 중 한 팀과 맞붙기 때문에 총력전이 필요하다. 중국의 경기력보다는 한국이 조급함을 얼마나 내려놓느냐가 경기 결과에 중요한 작용을 할 전망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발렌시아 감독이 이강인 출전시키지 않는 이유.txt
등록 : 2019.03.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