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 핫피플] 골대 두 번, 침묵에도 믿을 건 황의조
등록 : 2019.01.12

[스포탈코리아=알 아인(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한국 대표 공격수 황의조가 두 경기 연속골에 실패했다.

한국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김민재의 결승골로 1-0, 겨우 승리했다.

기대를 모았던 황의조는 아쉽게도 상대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한국은 전반 42분 홍철의 코너킥을 김민재가 헤딩골로 연결했다. 이것이 결승골이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

예상대로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고, 황의조의 움직임은 선발로 나선 선수들 중 가장 가벼웠다. 황의조는 전반 12분 세컨드볼 집중력을 발휘하며 슈팅을 시도했다. 17분과 20분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하는 등 상대를 지속적으로 위협했다.


후반 들어 한국은 더욱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다. 이때 키르기스스탄이 맞불을 놓으면서 몇 차례 위기를 맞았다. 후반 15분을 기점으로 공격이 조금씩 살아났다. 중심은 황의조였다. 22분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레 머리를 갖다 댔지만 골대를 맞았다. 27분 통렬한 왼발 슈팅이 또 골대를 강타했다. 결국, 해결하지 못한 채 37분 지동원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비록 득점에 실패했지만, 황의조 누구보다 최선을 다했다. 필리핀과 1차전에서 천금 골로 승리를 이끌었다. 키르기스스탄전은 단지 운이 따르지 않았을 뿐 여전히 위협적이라는 걸 증명했다. 중국전에서 한 건 해주지 않을까 내심 기대되는 이유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황의조가 명백한 세 차례 기회를 놓친 건 우연이다. 지동원을 투입한 건 전술적인 결정이었다. 앞으로 입지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발렌시아 "이강인은 임대만, 바이아웃 아니면 완전 이적 불가"
등록 : 2019.06.2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