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 ZOOM-IN] MSG 같았던 세트피스 한 방, 맛없는 국물 살린 격
등록 : 2019.01.12

[스포탈코리아=알 아인(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답답, 지루 그 자체였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을 잡았지만,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한국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전반 막판에 터진 김민재의 천금 골에 힘입어 1-0으로 겨우 승리했다.

지난 7일 필리핀(1-0 승)전에 이어 키르기스스탄까지. 한국은 2연승을 달렸지만, 중국에 득실차에서 뒤져 조 2위에 머물렀다. 많은 문제점을 노출했으나 나름 수확도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부임 후 그토록 강조했던 세트피스가 위기 때 빛을 냈다.


예상대로 한국은 경기를 주도했다. 2선 날개에 위치한 황희찬과 이청용이 활발히 움직이며 상대에 위협을 가했다. 원톱 황의조 역시 과감하게 맞섰고, 이곳저곳을 누비고 다녔다. 주구자철은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는 등 나름 괜찮았다.

문제는 기본기였다. 사소한 패스가 제대로 연결되지 않았고, 퍼스트터치는 엉망이었다. 이로 인해 굳이 안 줘도 될 공격 기회를 내주지 일쑤였다. 자연스레 수비가 흔들렸다. 전반 27분과 33분 문전에서 잇단 슈팅을 내줬다.

전열을 가다듬은 한국은 전반 막판에 힘을 냈다. 전반 42분 홍철의 코너킥을 김민재가 문전에서 강력한 헤딩골로 연결했다. 천금 골이었다. 마치 맛없던 국물이 MSG 한 방으로 기사회생한.

후반 들어 한국은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다. 뒤지고 있던 키르기스스탄도 맞불을 놨다. 개인 기량이나 객관적 전력상 당연히 한국이 주도할 줄 알았건만, 쉽지 않았다.

한국은 골운도 따르지 않았다. 후반 22분과 27분 황의조의 연이은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31분 문전에서 황희찬이 완벽한 기회를 날렸다. 이때 벤투 감독은 잔뜩 화가 난 듯 물병을 발로 걷어찼다. 끝내 골은 나오지 않았고, 이겼지만 이긴 게 아닌 찝찝함이 감돌았다. 만약, 세트피스 골이 없었다면 결과를 어떻게 됐을지 모르는 일. 맛없어 버리기 직전의 국물을 MSG로 살린 격이다. 연습의 효과가 승리로 직결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박지성의 충격 고백, "연골이 없다. 재수술 필요한 상태"
등록 : 2019.06.20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