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한국-키르기스스탄] '기성용 없다'…증명하라! 황인범-정우영
등록 : 2019.01.11

[스포탈코리아=알 아인(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기성용의 빈자리를 황인범과 정우영이 채워줘야 한다.

한국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과 격돌한다.

필리핀과 1차전의 아쉬움을 딛고 키르기스스탄을 맞아 명예 회복에 나선다. 그러나 시작하기도 전부터 전력에 타격을 입었다. 빌드업의 구심점인 기성용이 필리핀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입고 급하게 교체됐다. 다행히 부상 정도가 경미하나 키르기스스탄전 출장은 불가능하다.

기성용의 결장으로 대표팀 중원 구성에 시선이 쏠린다. 그의 자리를 채울 선수로는 황인범이 손꼽힌다. 황인범은 2선과 3선 모두 뛸 수 있는 미드필더로 날카로운 침투 패스가 일품이다. 그는 지난해 11월 A매치 원정 평가전에서 호주,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활약했고, 필리핀과 경기에서도 후반 13분 교체 투입 후 차분한 경기 운영으로 시선을 모았다.


황인범의 옆에는 정우영이 나설 가능성이 높다. 정우영은 기성용의 파트너로 호흡을 맞추며 대표팀의 허리를 든든히 지켰다. 정확한 중거리 패스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흐름을 바꾼다. 한때 소속팀에서 센터백으로 뛸 정도로 수비력이 탁월해 파울루 벤투 감독의 신임을 받고 있다.

벤투 감독이 중원에 요구하는 사항은 공수의 연결 고리 역할이다. 2선에 안정적으로 볼을 배급해 공격이 원활하게 전개되도록 돕는 한편, 상대가 공세를 펼치면 깊숙이 내려와 수비에 적극 가세한다. 기성용이 있을 때는 고민할 필요가 없었지만, 그가 이번 경기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라 대책 마련이 시급해졌다.

한국은 필리핀을 상대로 4-2-3-1 포메이션을 사용했으나, 여러 차례 평가전을 통해 4-1-4-1, 3-4-2-1 등 다양한 전술을 실험했다. 하지만 전술이 달라져도 벤투호의 핵심은 빌드업이다. 중원에서 경기를 매끄럽게 풀어주지 못하면 또다시 어려운 양상으로 흘러갈 수 있다.

키르기스스탄은 중국과 1차전에서 역습을 기반으로 공격을 몰아쳤고, 주도권을 확보해 유리한 흐름을 가져왔다.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의 공격을 차단하려면 안정적인 경기 운영이 필수다. 중원을 지킬 황인범과 정우영의 어깨에 승패가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발렌시아 "이강인은 임대만, 바이아웃 아니면 완전 이적 불가"
등록 : 2019.06.2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