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더보기
[스즈키컵] 또 박항서 매직! 베트남, 10년 만에 결승행…말레이시아와 우승 경쟁
등록 : 2018.12.06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올랐다. 정상을 향한 마지막 고비만 남겨두게 됐다.

베트남은 6일 하노이의 미딩스타디움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4강 2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적지서 열린 1차전도 이겼던 베트남은 합계 4-2로 우위를 유지하며 결승 진출 기쁨을 누렸다.

스즈키컵은 2년마다 열리는 동남아 월드컵이다. 베트남은 2008년 우승 이후 10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린다. 지난해 박항서 감독이 A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겸임하면서 한층 성장한 베트남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평가받았고 결승까지 승승장구 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4경기를 패배와 실점 없이 1위로 마치며 준결승에 올랐다. 필리핀과 원정 1차전에서 응우옌아인득과 판반득의 연속골을 앞세워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뜨거운 열기 속에 안방에서 2차전에 임한 베트남은 안정적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비기기만 해도 결승에 오르는 베트남 입장에서 급할 필요가 없어 강력한 압박을 통해 공격적으로 나서는 필리핀을 상대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베트남이 서서히 주도권을 잡아나갔다. 전반 중반 꽝하이와 응우옌아인득을 통해 날카로운 역습으로 필리핀 수비를 공략했다. 베트남은 전반에만 7개의 슈팅을 시도하며 분위기를 탄 채 후반을 맞았다.

다급해진 필리핀이 공격적으로 나오면서 후반은 두 팀의 공방전 양상으로 흘렀다. 베트남은 꽝하이의 개인기술을 통해 상대를 위협했고 필리핀은 체격 우위를 활용하기 위해 롱볼 위주로 경기를 풀어갔다.

난타전 속에서도 좀처럼 영의 균형은 깨지지 않았다. 0-0으로 끝날 것 같던 후반 37분 꽝하이가 결승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서 넘어온 낮고 빠른 크로스를 문전에서 가볍게 방향만 바꾸면서 필리핀의 골망을 흔들었다.

합계 스코어를 3-1로 벌린 베트남은 기세가 올랐고 응우옌꽁프엉이 종료 직전 페널티박스 왼쪽을 파고든 뒤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점수차를 더 벌렸다. 승기를 잡은 베트남은 후반 44분 제임스 영허즈번드에게 만회골을 허용했지만 추가 실점 없이 마무리하며 결승행을 달성했다.

결승에 오른 베트남은 오는 11일과 15일 말레이시아와 홈앤드어웨이로 우승을 놓고 다툰다. 말레이시아는 4강서 태국과 2-2로 비겼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스즈키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발렌시아B팀 구해낸 이강인의 환상 극적골.GIF
등록 : 2018.12.17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