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첼시 감독 억장 무너져...'왜 미국 가서 치크까지 잃냐고'
등록 : 2019.05.16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타이틀이 걸린 중대한 한판. 이를 앞두고 중요한 자원을 잃었다.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이 이끈 첼시 이야기다. 첼시는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를 마치자마자 미국으로 날아갔다. 16일(한국시간)에는 뉴 잉글랜드 레볼류션과 친선전서 3-0 가뿐한 승리를 챙겼다.

분위기는 좋았다. 첼시는 EPL 막판 판도에서 승자가 됐다. 토트넘 홋스퍼, 아스널 등과 순위 경쟁 중 집중력을 발휘하며 3위를 차지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자력으로 복귀하는 기쁨을 누렸다.

하지만 사고가 터졌다. 루벤 로프터스-치크가 쓰러졌다. 이날 후반 시작과 함께 피치를 밟은 로프터스-치크는 후반 24분 교체돼 나왔다. 발목 쪽 통증을 호소했고, 결국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벗어났다.


이에 사리 감독도 크게 분노했다는 후문이다. 당초 무리한 일정에 불만을 드러냈다던 그다. 여기에 유로파리그 결승전까지 진출하면서 남은 기간 모든 걸 쏟아부어야 했다. 부상 정도는 더 지켜봐야겠지만, 이 여정에서 쏠쏠히 제 몫을 하던 로프터스-치크의 이탈은 그 자체로 씁쓸했다.

첼시는 이달 30일 아스널과 시즌 마지막 경기를 벌인다. 이미 챔피언스리그행 티켓은 확보해놨지만, 사리 감독의 향후 거취에 영향을 미칠 굉장히 중요한 일전이다.

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3R] 맨유, 크리스탈 팰리스전 선발 공개… 포그바 출격
등록 : 2019.08.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