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손흥민, 토트넘 올해의 선수…토트넘 현 위치 올렸다''(英 언론)
등록 : 2019.05.16

[스포탈코리아] 정현준 기자= 토트넘 홋스퍼에서 빛나는 활약을 펼친 손흥민(26)에게 찬사가 쏟아진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15일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를 총평하고 각 팀의 최우수 선수, 최고의 계약 등 총 5가지 항목으로 되돌아봤다.

이 매체는 "토트넘이 마드리드에서 열릴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리버풀을 꺾으면 역사적인 시즌을 보낼 것이다. 단 한 명의 선수도 영입하지 않고 달성한 성과다. 그러나 프리미어리그 막바지 보여줬던 저조한 경기력은 다음 시즌을 걱정하게 만드는 원인이다"며 소득과 과제를 동시에 얻은 시즌이라고 평가했다.

‘데일리 메일’은 최고의 선수 항목에서 손흥민을 꼽았다. 이 매체는 "루카스 모우라가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폭발한 해트트릭은 토트넘에 대대로 이어질 것이다. 하지만 해리 케인의 부상 공백을 채운 손흥민의 경기력과 골이 없었다면 토트넘은 지금의 위치에 오를 수 없었다"며 손흥민의 활약을 높이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데일리 메일'은 최고의 계약에서 '하하하'라고 웃어넘겼다. 인상적인 순간으로는 아약스의 홈인 암스테르담에서 치른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을 선정했다. 이 매체는 "그날 밤은 토트넘 팬들에게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엄청났다"며 박수를 보냈다.

부정적인 면도 언급했다. '데일리 메일'은 "시즌이 끝날 때 경기력이 끔찍했다. 토트넘은 모든 대회 합쳐 지난 17경기에서 단 6승만 거뒀다. 그런데도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랐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완공 지연도 있었다. 아름다웠지만 장기간 지연돼 팬들에게 고통을 안겼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3R] 맨유, 크리스탈 팰리스전 선발 공개… 포그바 출격
등록 : 2019.08.24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