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EPL 이슈] 또 설사가 문제...바이날둠, ''하프타임에 화장실 달려갔다''
등록 : 2019.02.11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하프타임에 화장실로 달려갔다. '오 안 돼!(Oh no!)' 같은 상황이었다. 나는 급히 들어가 겨우 컨트롤 할 수 있었다"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이 지난 10일(한국시간) 열린 본머스와 경기에서 큰일을 치렀다. 바이날둠은 이날 경기에서 환상적인 칩슛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트리며 리버풀의 3-0 대승을 이끌었다.

바이날둠의 활약 속에는 사연이 있었다. 그는 경기 전 날 48시간 동안 복통으로 고생했다. 바이날둠은 11일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목요일 밤 내 무릎을 위해 의사로부터 타블렛(알약)을 처방 받았다. 그 약이 내 복통을 유발했다. 끝내 구토까지 했다. 모두가 나를 걱정했다"라고 경기 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나는 금요일 훈련에 참여하지 못했다. 다른 선수들에게 감염이 우려돼 호텔에서 자지도 못했다. 감독이 불러 뛸 수 있는지 확인했다. 나는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기 날 아침까지 여전히 설사를 했다"라고 말했다.

바이날둠에게 본머스전은 고통이었다. 경기 중에도 신호가 왔다. 바이날둠은 "타블렛이 내게 큰 도움이 됐지만, 하프타임에 나는 화장실에 가기 위해 도망쳐야 했다. '오 안 돼!(Oh no!)' 같은 상황이었다. 나는 급히 들어가 겨우 컨트롤 할 수 있었다"라고 환상적인 득점 속 특별한 사연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바이날둠에게 설사는 익숙했다. 그는 지난해 3월에도 박테리아에 감염돼 설사로 고충을 겪은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2R] ‘라멜라 1골 1도움’ 토트넘, 맨시티 원정 2-2 무승부
등록 : 2019.08.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