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축구기타

더보기
[ACL] 전북, 크로스바에 눈물...부리람 원정서 '시즌 첫 패'
등록 : 2019.03.13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전북 현대가 베트남 원정을 극복하지 못했다.

전북은 13일(한국시간) 태국 부리람의 장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부리람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맡았다. 이주용-홍정호-김민혁 스리백이 주변을 지켰다. 김진수와 최철순이 좌우 윙백으로 나섰고, 신형민-손준호가 중원을 담당했다. 또, 공격형 미드필더 이승기와 투톱 이동국-로페즈가 골 사냥에 나섰다.

전북은 벤치 멤버도 아시아 정상급이었다. 골키퍼 홍정남 외 임선영, 김신욱, 티아고, 최영준, 문선민, 이근호가 대기했다.


하지만 상황은 불리하게 흘러갔다. 첫 골은 부리람이 가져갔다. 후반 5분, 로페즈가 상대 문전에서 공격을 시도하던 중 볼을 빼앗겼다. 부리람은 즉시 전진패스로 역습을 시도했다. 전북 수비진이 오프사이드를 의식해 손을 들어봤으나,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사라찻이 송범근의 다이빙을 뚫고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전북은 추격 고삐를 당겼다. 교체 카드를 연이어 썼다. 실점 직후 이승기 대신 김신욱을 투입했다. 10분 뒤에는 이주용을 빼고 문선민을 넣었다.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 후반 24분, 로페즈가 때린 오른발 슈팅이 크로스바로 향했다. 전북은 후반 33분 최철순 대신 티아고 카드로 총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끝내 득점은 없었다. 지난 3경기에서 2승 1무로 선전한 전북은 시즌 첫 패배로 한풀 꺾였다. 오는 17일에는 안방에서 강원FC와 격돌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호날두의 애인, 파격 화보로 뽐낸 ‘육감적 몸매’
등록 : 2019.03.21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