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축구기타

더보기
4박6일 일정의 'EPL 빅 매치' 배낭여행단 모집
등록 : 2018.08.02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축구팬들에게 가장 사랑을 받고 있는 리그 중 하나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인생 버킷 리스트’ 중 하나로 EPL 관람을 꼽고 있는 국내 팬들의 움직임도 바빠지고 있다.

EPL은 오는 10일(현지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레스터 시티의 경기를 시작으로 내년 5월까지 대장정에 돌입한다. 디펜딩 챔피언인 맨체스터 시티, 챔피언스리그 준우승팀 리버풀 등 다양한 명문 팀들을 비롯해 올 시즌 승격한 울버햄프턴 원더러스, 카디프 시티, 풀럼 등 복병들이 즐비하다. 또한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기성용,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등 한국 선수들의 활약상도 관전 포인트다.


축구전문미디어 ‘풋볼리스트’ 역시 2018/2019 시즌 개막과 함께 축구팬들이 함께하는 유럽축구배낭여행 프로그램 ‘축덕원정대’를 꾸렸다. 새 시즌 초반의 ‘빅 매치’들을 두루 둘러보는 일정이다. 오는 24일 영국으로 떠나 리버풀 안필드에서 리버풀과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뉴캐슬과 첼시,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맨유와 토트넘 등 3경기를 현장에서 직접 관람하고 29일에 귀국한다.

총 6일의 일정이지만 비교적 짧은 기간에 긴장감 넘치는 경기들을 보고 올 수 있는 일정이다. 경기 관전 외에도 에버턴의 홈 구장 구디슨 파크, 맨시티의 홈 구장 에티하드 스타디움 등을 둘러보고, 영국에서 유일한 국립축구박물관을 둘러볼 수 있다.

축구 외 일정도 가득하다. 리버풀에서는 항구 도시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알버트 독을 둘러볼 수 있고, 비틀즈의 첫 공연장으로 최근 JTBC의 예능 ‘비긴어게인’을 통해 윤도현과 이소라가 공연을 해 국내 팬들에게 더욱 유명해진 카번 클럽, 비틀즈스토리 등을 둘러본다.

맨체스터에서는 세계적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숨결이 남아있는 피카딜리 가든, 영국 프로축구 발상지, 세계대전의 흔적이 남아있는 전쟁박물관을 비롯, 영국에서 두 번째로 큰 실내 쇼핑몰인 트라포드 센터까지 둘러볼 수 있다.

풋볼리스트의 축구여행프로그램은 지난 2016년 여름 처음으로 시작됐다. 맨유와 맨시티의 중국 프리시즌투어에 단체여행상품을 처음 출시해 호응을 얻었고, 매년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등으로 배낭여행을 떠나고 있다. 올 여름에는 러시아월드컵에도 많은 인원이 참가해 추억을 공유했다. 매번 풋볼리스트의 축구전문기자, 서형욱 축구해설위원 등이 동행해 재미를 더했다.

물론 단체배낭여행의 재미와 전문성도 빼놓을 수 없다. 역사와 전통의 단체배낭여행사 ㈜SBK투어-투어야의 전문 인솔자가 함께한다. 투어야는 1995년 창립해 지난 21년간 유럽배낭여행만 고집해 온 전문가 집단이다. 지금까지 500여회 이상의 단체 배낭여행 팀을 전송한 바 있다. 축구 관련 일정을 함께하며 풍성한 정보를 제공하고, 투어야의 전문 인솔자는 각 도시별 도심 안내를 제공한다.

모든 여행 참가자에게는 각종 여행 필수품 및 환율 우대권 등이 증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퍼스트디비전-풋볼리스트 홈페이지(http://www.footballist.c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전화 070-4938-2891 로 가능하다.

사진=퍼스트디비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UCL 포커스] 지친 티 났던 손흥민, 그래도 빛났던 침투
등록 : 2018.12.12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